[PSP]十三支演義 ~偃月三国伝~(십삼지연의~언월삼국전~) DM-3층▒게임

十三支演義 ~偃月三国伝~

발매일: 2012.5.24

十三支演義 ~偃月三国伝~
十三支演義 ~偃月三国伝~

아직 시작은 안해본 게임
삼국지 요소가 맘에 걸리지만..
..여하튼 동양풍 좋다







<프롤로그>

때는 후한말. 위, 오, 촉의 맹아마저 없는 군웅할거의 시대.

4백년의 역사를 거듭한 한제국은 황제를 돌이켜보지 않는
간신의 전횡에 의해 이미 수명을 다해갔다.

민중은 황제들의 사치스런 생활을 유지시키기 위해
무거운 세금에 괴로워하며 굶주림에 허덕이다, 땅을 버리고 유랑민이 된다.

그 무렵, 각지에서 황색 두건을 쓴 「황건적」이라 불리는 집단이 반란을 시작
그것은, 점차 큰 파동이 되어 한제국을 위협했다.
후에「황건의 난」이라 일컬어진다.

그것은 중국대륙의 패권을 다투는 삼국시대의 개막이었다.

유주(幽州)의 산 깊고, 사람들이 멀리하는 험한 산간에 사람의 눈을 피해 숨어사는 종족이 있다.
인간의 몸에 짐승의 귀를 가진 그들의 이름은 『묘족(猫族)』
수백년전에 포악한 짓을 일삼으며 대륙을 날뛰던 고양이 모습의 요괴『금안(金眼)』의 자손이라 불리며
인간들로부터 꺼려졌다. 인간들은 고양이가 십이지에서 쫓겨났다는 옛 이야기로부터
『인간에게도 짐승에게도, 세상의 이치에서도 밀려난 천한 자들』
이라는 뜻을 담아 열세번째의 간지, 『십삼지』라고 부르며 그들을 업신여겼다.

그런 인간들의 이목을 피해 숨어 지내는 묘족.
그곳에 한 명의 소녀가 있었다. 소녀의 이름은 관우(関羽). 세상에서 드문 묘족과 인간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이었다.
절반만 묘족인 소녀는 혼혈이라는 것에 열등감을 느꼈지만, 그 생각을 숨기고, 포기하지 않으며 올바르고
강하게 살고 있었다.
천성이 밝은 성격에다, 마을의 묘족으로부터도 의지를 받았던 소녀.
이대로 소중한 동료들과 평화롭게 살고싶다. 그것이 소녀의 보잘것 없는 바람이었다 ─.

그러나 평온했던 날들은 돌연 끝을 고한다.

한제국으로부터 칙명을 받은 토벌군이, 도망친 황건적을 쫓아 묘족이 숨어있던 마을로 헤매다 들어온다. 
토벌군을 인솔한 이는 조조(曹操). 난세에 간웅이라 일컬어진 야심가이다.
묘족을 발견한 조조는 그 높은 능력에 주목해 그들을 이용할 생각을 했다.

「너희들에게 황건적 은닉의 혐의가 있다. 이 혐의를 풀고싶다면, 우리 군영 아래에서 자발적으로
황건적 토벌에 참가한다. 그에 따르지 않겠다면 이 마을을 모조리 불태워 황건적과 함께 정벌해주겠다.」

불합리한 위협에 반발하는 묘족이었지만 압도적인 수적 열세에 맞서는 것은 불가능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소녀와 묘족은 결의한다.

「알겠어요. 묘족의 무실을 증명하기 위해, 황건적을 토벌합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우리들끼리 싸웁니다. 당신을 따르지는 않겠어요!」

「훗……. 아무래도 나는 너희들을 얕본 것 같군.
좋다, 너희들끼리 사군을 만들어라. 나를 위해서 마음껏 힘을 발휘하는게 좋을 것이다!」

이렇게해서 깊은 산속에 평화롭게 지내던 묘족은, 의도하지 않게 인간들의 싸움에 말려들어간다.
때는 동란의 시기, 묘족의, 인간들의, 각자의 운명이 돌기 시작한다 ─.



이 아래는 공홈에 있는

갤러리 사진들








덧글

댓글 입력 영역